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향온곡'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2.02.12 석탄주를 빚었습니다.
  2. 2011.02.11 향온주
술빚는 날2012.02.12 22:58

햇볕과 바람과 이슬을 맞혀 법제한 누룩을 곱게 빻아놓습니다.
누룩은 직접 디딘 향온곡을 사용했습니다.
누룩이 다르니 술 맛과 향도 조금 다르겠죠?

밑술을 빚을 죽을 끓여 식히고 있습니다.

잘 식은 밑술용 죽에 누룩 가루를 넣고 잘 섞어줍니다.
2~3일 정도 항아리에 담아 놔두면 누룩의 수많은 미생물들이 열심히 일을 하며 술을 만들 효모의 수를 많이 늘려주죠.

밑술이 열심히 발효되고 있을때 고두밥을 지어 식힙니다.
원래 주방문엔 찹쌀 1말인데 제 나름대로 맵쌀과 찹쌀을 반반씩 섞어 고두밥을 지었습니다.
술맛과 향은 어떨지 기대가 됩니다.

발효가 된 밑술과 잘 식은 고두밥을 고루 버무려 이렇게 항아리에 담고 술이 되기를 기다리면 됩니다.
뽀골뽀골 술일 끓는 소리가 들리는게 한껏 기대감을 갖게 하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술빚는 날'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3년 마지막 달에 술을...  (0) 2013.12.31
술이 고였습니다.^^  (0) 2012.03.05
석탄주를 빚었습니다.  (0) 2012.02.12
향온주  (0) 2011.02.11
향온주  (0) 2011.02.01
돌아오는 설에 제주로 쓰려고 담그는 석탄주 입니다.  (2) 2011.01.27
Posted by 담살이
술빚는 날2011.02.11 14:04


설전에 빚어 놓은 향온주에 술이 고이길래 용수를 박았습니다.
같은 쌀에 누룩, 물만 들어가는데도 술빚는법 조그마한 차이에도
전혀 다른 향과 맛이 난다는게 참 신기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술빚는 날'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3년 마지막 달에 술을...  (0) 2013.12.31
술이 고였습니다.^^  (0) 2012.03.05
석탄주를 빚었습니다.  (0) 2012.02.12
향온주  (0) 2011.02.11
향온주  (0) 2011.02.01
돌아오는 설에 제주로 쓰려고 담그는 석탄주 입니다.  (2) 2011.01.27
Posted by 담살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