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숙성'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3.04.20 2013년 장을 가르다.
  2. 2012.02.03 정월 첫 말날입니다.
장담그는 날2013.04.20 09:42

 

 

소금물에 몸담근 메주가 1차숙성이 잘되었습니다.

메주와 함께한 누룩균도 헤어지기 아쉬운지 그대로 입니다.

 

 

 

1차숙성이 된 메주를 건져냅니다.

 

 

카메라가 저급이라...ㅠㅠ

메주가 제대로 띄워지지 않으면 간장이 검은색이 되는데, 잘 띄운 메주는 노란빛이 나는 갈색입니다.

첫맛은 짭잘하지만 뒷맛은 단맛이 나죠.

 

메주는 메주대로 간장은 간장대로 다시 오랜 숙성에 들어갑니다. 식탁에 오르기 전까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장담그는 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조선간장...  (0) 2013.12.19
메주와 청국장용 볏짚 준비  (0) 2013.12.16
2013년 장을 가르다.  (0) 2013.04.20
된장과 간장을 가를 날이 다가옵니다.  (0) 2013.04.07
2013년 장을 담갔습니다.  (0) 2013.02.21
청국장을 띄웠습니다.  (0) 2013.01.01
Posted by 담살이
장담그는 날2012.02.03 14:02





오늘은 정월 첫 말날입니다.

말날의 어감이 "맛있다" 라는 말과 비슷하여 정월 말날에 장을 담그면 맛이 있다는 설이 있습니다.

며칠이 지나면 마른 메주가 소금물을 먹어 소금물이 줄어들면 다시 한번 채워넣고

간장과 된장을 가를때까지 숙성을 시키죠. 이 기간이 40~60일 정도 걸립니다.

간장과 된장을 가른후 또다시 6개월 정도 숙성을 시키는데 제맛을 보려면 적어도 3년은 숙성을 시켜야 하지요.

그것도 좋은 항아리에서 숙성시켜야 합니다.

아무리 메주를 잘띄워도 항아리가 숨을 쉬지 않으면 숙성이 제대로 되지 않습니다.

내년 이맘때쯤에 맛있게 숙성이 되어야 3년을 더 둘텐데, 어찌될지는... 잘 되길 바랄뿐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장담그는 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청국장을 띄웠습니다.  (0) 2013.01.01
된장과 간장을 갈랐습니다.^^  (0) 2012.03.31
정월 첫 말날입니다.  (0) 2012.02.03
메주를 씻어 말리고 있습니다.  (0) 2012.01.28
청국장을 띄웠습니다.  (0) 2012.01.03
첫날 쑤운 메주가...  (2) 2011.12.22
Posted by 담살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