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들기름'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4.05.24 풀모자와 비빔국수...
  2. 2013.01.01 청국장을 띄웠습니다.
담살이 일상2014.05.24 22:04

 

 

도라지 밭 풀매는데 따라온 무제녀석...

 

뽑아놓은 풀을 모자라고 머리에 쓰고는 웃어 보이네요.^^

 

어느새 햇볕에 많이 그을려 까매졌네요.

 

올 여름이 지나면 깜둥이가 되고도 남겠습니다.

 

 

오늘 점심에 먹은 비빔국수입니다.

 

폰카라서 빠알간 김치국물이 제대로 표현이 안되었네요.

 

오전내 땡볕에 쭈그리고 앉아 풀으 매다 보면 입맛도 뚝 떨어지는데, 이렇게 쌈채소와 김장김치 국물, 들기름, 고추장을 넣고

 

국수를 비벼 먹으면 집나간 입맛도 그냥 돌아옵니다.

 

쌉쌀한 쌈채소와 새콤한 김치국물, 고소한 들기름, 매콤한 고추장... 다른 반찬이 필요 없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담살이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토마토 순...  (0) 2014.05.30
오디 따먹기...  (0) 2014.05.30
풀모자와 비빔국수...  (0) 2014.05.24
설겆이 하는 다윤이...  (0) 2014.05.20
도라지 밭에서...  (0) 2014.05.20
학교 운동장에서...  (0) 2014.05.10
Posted by 담살이
장담그는 날2013.01.01 16:37

 

 

올해도 맛있는 청국장을 띄웠습니다.^^

띄우는동안 냄새가 조금 나긴 하지만 파송송 썰어 넣고, 두부를 먹기좋게 썰어 넣고

약간 매콤하게 고추가루나 청양고추 몇조각 넣고 보글보글 끓이면 밥도둑이 따로없죠.

저희는 멸치도, 고기도, 신김치도 넣지 않습니다.

청국장 자체가 맛이 있으니 다른 재료를 넣지 않아도 그 맛이~~!! @@

자작하게 끓여 고추장, 참기름(들기름), 송송 썰은 김치, 계란 하나 넣어 비벼도 그만이고,

물을 조금 나수넣어 구수한 국물을 떠먹어도 기가 막힙니다.

절 닮아 그런지 다윤이와 무제도 청국장을 엄청 좋아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담살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