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고추장'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6.03.13 고추장 담기...
  2. 2013.01.01 청국장을 띄웠습니다.
  3. 2012.01.03 청국장을 띄웠습니다.
장담그는 날2016.03.13 21:05

 고추장을 다 먹어가서 고주장을 담기로 했습니다.

 

김장하고 남은 재래종 고추가루로 담근 고추장 맛있겠죠?

 

아쉬운점은 지난 겨울 메주를 띄우지 못해 부득이하게 개량메주를 구입했는데 좀 거시기 합니다.

 

우리콩으로 직접 고추장용 메주를 띄워서 해야 더 맛이 좋은데, 없으니 어쩔 수 없죠.

 

하루 빨리 꾸준히 농사를 지을수 있게 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기록이 습관화 되지 않아 사진을 띄엄띄엄 찍었네요.^^

 

 

 

엿기름을 불리고 있습니다.

 

 

엿기름물에 찹쌀 고두밥을 잘 삭힌후 끓이고 있습니다.

 

 

 

뽀골뽀골 김이 올라오네요.

 

 

밥알이 동동 뜨면서 잘 끓고 있습니다.

 

 

엿기름 물을 다 끓인후 걸러놓았습니다.

 

 

엿기름 물에 재래종 고추가루와, 메주가루, 천일염을 넣고 잘 섞어주면 끝!!

 

요즘 고추장을 담글때 단맛을 내려고 물엿이나 조청을 넣는데 담살이에선 넣지 않습니다.

 

첫맛은 달고 맛있지만 뒷맛이 개운하지 않고, 찌게등에 넣으면 텁텁한게 제 입맛엔 아니더군요.

 

물엿없이 엿기름물만으로 해도 은근한 단맛이 나서 맛있습니다.

 

찌게에 넣어도, 무침에, 비빔밥에 넣어도 끝맛까지 개운한게 최고입니다.

 

그리고 고추장도 발효식품인데 요즘은 소독(?) 한다고 소주를 넣는데 생각해봐야 할듯 합니다.

 

나쁜균만 선별적으로 살균하진 않을텐데 말이죠.

 

아.. 그리고 재료 배합 비율은 궁금해도 묻지 마시길...

 

울 마눌도 모르는 배합 비율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장담그는 날'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추장 담기...  (0) 2016.03.13
우수에 장 담그기...  (0) 2014.02.19
메주 손질  (0) 2014.02.12
항아리를 사왔습니다.  (0) 2014.01.28
생청국장  (0) 2014.01.09
메주가 잘 뜨고 있습니다.^^  (0) 2013.12.27
Posted by 담살이
장담그는 날2013.01.01 16:37

 

 

올해도 맛있는 청국장을 띄웠습니다.^^

띄우는동안 냄새가 조금 나긴 하지만 파송송 썰어 넣고, 두부를 먹기좋게 썰어 넣고

약간 매콤하게 고추가루나 청양고추 몇조각 넣고 보글보글 끓이면 밥도둑이 따로없죠.

저희는 멸치도, 고기도, 신김치도 넣지 않습니다.

청국장 자체가 맛이 있으니 다른 재료를 넣지 않아도 그 맛이~~!! @@

자작하게 끓여 고추장, 참기름(들기름), 송송 썰은 김치, 계란 하나 넣어 비벼도 그만이고,

물을 조금 나수넣어 구수한 국물을 떠먹어도 기가 막힙니다.

절 닮아 그런지 다윤이와 무제도 청국장을 엄청 좋아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담살이
장담그는 날2012.01.03 16:39




꾸린내 풀풀나는 청국장을 띄웠습니다.

시중에 판매되는 냄새나지 않는 청국장은 왠지 맛이 없어 숟가락이 가질 않더군요.

뽀글뽀글 끓여서, 뜨거운 밥에 신김치와 고추장, 참기름 한방울 그리고 계란하나 풀어 슥슥 비벼

한입가득 넣으면... 먹어보지 못한 사람은 이 맛을 모릅니다. ^^

보기만 해도 꾸린내가 진동할것 같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장담그는 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월 첫 말날입니다.  (0) 2012.02.03
메주를 씻어 말리고 있습니다.  (0) 2012.01.28
청국장을 띄웠습니다.  (0) 2012.01.03
첫날 쑤운 메주가...  (2) 2011.12.22
메주쑤는 날의 풍경 ^^  (0) 2011.12.22
2011년 첫 메주쑤는날 ^^...  (0) 2011.12.18
Posted by 담살이